블랙IT 일상 속 Digital & Design
IT를 좋아라 하는 직장인이 직접 체험한 정보 나눔터
커피빈용량 (1)
울동네 커피빈 메뉴와 가격

 ▍_오랜만에 먹어본 커피빈 라떼 

요즘 카페는 거의 이디야를 많이가고 그다음으로는 스타벅스를 갑니다. 이디야를 가는 가장 주된 이유는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인데요. 그리고 예전에 많이 가봤던 커피집 중 커피빈이 있는데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커피맛을 엄청 즐기는 타입은 아닌데 여름은 더워서 차가운 아이스커피가 땡기고 겨울은 추워서 따듯한 커피가 땡기더군요. 그래도 커피맛을 많이 가리는 편은 아니여서 대부분 실내에서 인스턴트 아메리카노를 타먹는 편이긴 한데 라떼는 실내에서 즐기기가 힘들죠.

때문에 오늘은 오랜만에 커피빈에서 따듯한 라떼한잔 하려 들렸습니다. 매장은 꽤 한가한 편이었고 라떼 한잔 정도 충분히 즐길 수가 있었어요. 그럼 본격적으로 커피빈 메뉴와 가격을 말씀드릴게요.

 ▍_커피빈 메뉴와 가격 

가장 중요한 에스프레소와 커피 메뉴, 가격입니다. 기본적으로 커피는 디카페인이 선택 가능한데 다음에는 카페인을 줄이기 위해 한 번 맛을 보고 괜찮으면 종종 이용해 봐야 겠네요. 

가장 기본인 아메리카노는 스몰사이즈가 4천8백원, 레귤러가 5천3백원입니다. 그리고 라떼는 그것보다 5백원이 더 비싸네요. 제가 좋아하는 바닐라라떼는 거기서 또 5백원이 붙어 아메리카노와는 1천원 차이입니다.

그리고 커피빈에는 시그니처 티도 있는데 차이라떼, 잉글리쉬 브랙퍼스트 라떼, 민트 라떼, 그린티 라떼 등이 있고요. 스파클링과 기차 티 종류도 있네요. 가격은 5천원 초반에서 6천원 중반으로 조금 비싼 편이네요.

여름에 인기 있는 아이스 블렌디드 입니다. 후뤠시망고, 유자캐모마일, 망고바나나 등 프룻 종류가 있고요. 초코렛, 바닐라 등 퓨어 종류, 그리고 캐러멜, 헤이즐넛, 모카 등 오리지널이 있습니다. 가격은 6천원에서 7천원 정도, 사이즈 업하면 7천원이 넘어가기도 해서 가격이 가장 비싼 축에 속하는 음료입니다.

저는 원래 라떼를 먹으려고 들어왔는데 지난 번에 먹었던 이디야 바닐라라떼와 비교하고 싶어 바닐라 라떼를 시켰습니다. 커피빈 용량을 레귤러로 시켰는데 가격이 6,300원이네요. 진동벨을 받고 커피가 나오기를 기다려 줍니다.

주문한 바닐라라떼가 받아서 받아왔어요. 요즘 환경보호를 위해 매장내 음료를 먹을 경우 1회용 컵 사용이 금지라지요. 그래서 머그컵으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머그컵 용량이 상당히 커보이네요.

ㆍ커피빈 용량 사이즈

제가 그냥 REGULAR라는 글자만 보고 선택을 했는데 용량이 473ml나 했었네요. 일반 카페에서 먹는 보통 사이즈보다 큰편이고 이디야 엑스트라사이즈나 스타벅스 벤티 사이즈보다는 작은 편입니다. 아무튼 그냥 SMALL로 먹었어도 용량이 355ml되니 충분할뻔 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맛은 제입 기준으로 조금 다네요. 바닐라 시럽이 살짝 적게 들어갔으면 하는 맛인데 그래도 기본적으로 맛있긴 합니다. 그냥 달기만 한 것도 아니고 커피맛도 충분히 함께 나고요.

아무튼 오늘 이렇게 커피빈 메뉴와 가격 사진을 올려드렸는데요, 가실일 있으시면 참고하시고 추운 겨울 건강조심하시고, 따듯한 하루하루 보내고 계시기 바라겠습니다. 추가로 스타벅스 메뉴 가격이디야 메뉴 가격이 궁금하신 분들은 하단 포스팅 보고 가세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