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IT 일상 속 Digital & Design
IT를 좋아라 하는 직장인이 직접 체험한 정보 나눔터
2019/09/06 (1)
매스드랍 직구 이용기 1탄 - 키보드 주문하기

 ▍_해외 전자제품 사이트, 매스드랍

기계식 키보드에 처음 입문했을 때 키캡놀이를 하기 위해서 여러 사이트를 알아보던 중 알게된 사이트 '매스드랍'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그냥 심플하게 'DROP'으로 이름을 변경했죠. 약간은 폐쇄적인 성격의 사이트로 기본적으로 로그인을 하지 않으면 제품을 구경하는데 제한이 있습니다.

즉 이메일 회원가입을 해야만 사이트를 구경할 수 있다는 뜻인데요. 대신 도메을 drop.com 을 쓸 정도이니 이 사이트가 얼마나 유명한지는 말 다했죠. 아래 사이트 링크를 남겨드리니 필요하시면 들어가 보시기 바랍니다.

 ▍_공동구매 형식의 사이트

이 사이트의 특징은 기본적으로 공동구매 형식입니다. 즉 하나의 제품을 많은 사람들이 주문하기 때문에 가격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내놓을 수가 있는 것이죠. 대신 모델이 엄청 제약적이며 공구 기간이 지난 모델은 request를 눌러 놓고 기다리다 보면 위와같이 메일이 옵니다.

제가 원했던 키보드가 다시 공구를 시작한다는 알림 메일인데요. It's here! 이라는 메세지가 왔네요. Shop Now를 눌러서 쉽게 이동을 해줍니다.

제가 원하는 키보드 AKKO 3084 84-KEY 입니다. 여기서 원했던 것은 바로 위와같은 키배열 84-KEY 였는데요. 해당 키배열 + 블루투스 + 기계식 키보드가 바로 제가 원했던 모델로 편리성와 함축성을 모두 갖춘 제품이라 볼 수가 있죠.

 ▍_원하는 제품 주문하기

이제 매스드랍 직구를 하기 위해서 위와같은 페이지에 들어가줍니다. 사실 크게 어려움이 없기 때문에 제품옵션 선택, 결제정보 입력, 주소입력을 해주면 되고요.

해당 키보드는 청축, 갈축, 적축이 있네요. 여담이지만 제가 처음 입문했던 기계식 키보드가 보급형 청축이었는데 안좋은 기억이 있습니다. 지금 메인 키보드는 무접점을 사용해봤고요. 레오포드 적축과 저소음 적축도 사용해 봤었는데요.

이렇게 다시 '청축'으로 돌아간 이유는 서브 키보드로 사용할 예정이고 조금은 재밌는 타건감이 약간 그리웠기 때문이죠. 또한 처음 접했던 청축 키보드가 조금 저가의 키보드였기 때문에 제가 빨리 질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서 이번에 다시 용기 있게 청축을 주문해 봤습니다.

그리나서 주소를 입력하시면 되는데요. 매스드랍 직구가 한국에서 유명하게 된 이유중 하나가 바로 위와같이 한국 직배송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대신 한국 직배송을 선택해 주었더니 우측과 같이 18.97달러라는 배송료가 붙었네요.

위와같이 모든 정보를 입력해 주면 PLACE ORDER을 눌러주어 주문을 완료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위와같은 창이 나오는데요. 대충 읽어보니 제가 남긴 URL을 타고 누군가 들어와 물건을 구입하게 되면 저와 구입자 모두 10달러씩 가지게 된다는 내용이네요. 제 주변에 굳이 여기를 이용할 것 같은 사람은 없어 그냥 패스해 줬습니다.

 ▍_배송은 얼마나 걸리는가?

이게 공구 개념이기 때문에 상품 준비기간, 배송은 상당히 오래 걸리는 편입니다. 위에 캡쳐 이미지를 보시면 제가 7월 3일에 주문을 했는데 배송은 9월에 시작한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제 곧 9월이니 조만간 키보드가 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고요.

만약 자신의 배송상태를 알고 싶다면 위와같이 My Transactions을 들어가주시면 배송정보를 확인해주실 수가 있습니다.

배송을 완료하고 나니깐 위와같이 주문이 정상접수 되었다는 메일이 하나 더 왔네요.

부디 하자 없는 제품으로 좋은 키감의 제품이 오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대 DROP으로 이름을 바꾼 매스드랍 사이트는 키보드 관련 뿐만 아니라 오디오나 시계, 아웃도어 등 제품을 구입할 수가 있는데요. 이중 아무래도 기계식 키보드 관련 제품들이 가장 유명합니다. 이유는 다른 제품 (오디오, 시계 등)은 다른 브랜드, 다른 쇼핑몰로 대체가 가능한데 키보드 관련 유니크한 제품을 판매하는 곳은 한정되어있기 때문이죠.

아무튼 여기까지 매스드랍 직구 이용기 1탄이었고요. 키보드가 도착하면 한 번 더 리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