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가장 쉬운 먹선넣는 방법, 패널라인 엑센트 이용! 

    건담을 입문하고 가볍게 즐기기 위해서 최소한의 작업을 나름 정했는데요, 그 중에서 최소한 먹선넣기 까지는 해야 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먹선을 넣고 안넣고의 차이가 가장 기초적인 작업임과 동시에 결과물을 가장 크게 차이를 두기 때문이죠. 그 중에서 가장 쉽게 먹선넣기를 위해 저는 패널라인 엑센트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이 제품은 프라모델 도구들 중에 나중에 나온 편입니다. 정확히 언제 나온지는 아직 조사가 덜되 잘 모르지만 이전 세대에는 도료를 가지고 훨씬 더 번가롭게 먹선넣기 작업을 했었습니다.


    바로 위의 그림을 보시면 쉽게 이해가 가실텐데요. 기존의 먹선 넣기 방법은 <신너+도료+도료접시+붓> 있어야 작업이 되었는데 이 모든 것을 한 번에 합친 것이 패널라인 엑센트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즉 패널라인 엑센트에는 도료와 신너가 약 1:1 비율로 섞여 있으며 뚜껑에는 붓까지 달려 있어 위 모든 것을 한 번에 해결 할 수가 있는 것이죠.


     ▍_먹선넣기에 있어 패널라인 엑센트만 있으면 기존 먹선넣기의 완벽한 대안이 될까? 

    이렇게 간편하게 먹선넣기 방법이 나왔지만 프라모델 중수 이상분들 중에서는 기존 작업방식을 선호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이유는 기존방식의 장점들 때문인데요, 패널라인 엑센트가 가지지 못한 기존방식 장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도료와 신너의 비율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2. 색상 선택의 폭이 넓다. (현재 패널라인 엑센트는 블랙 / 브라운 / 다크브라운 / 그레이 / 라이트그레이 / 다크그레이가 있습니다.)

    3. 세밀한 붓을 이용해 조금 더 디테일한 작업이 가능하다.


     ▍_패널라인 엑센트 and 신너 구입! 

    위에 기존 먹선넣기 방식이 패널라인 엑센트 작업보다 나은 점들이 분명이 있지만 저같은 입문자에게는 패널라인 엑센트 하나로 충분한데요.



    기본적으로 패널라인 엑센트 안에는 신너가 일정 비율로 들어가 있지만 나중에 후작업으로 삐져나온 먹선들을 깔끔하게 다듬어 주기 위해서는 추가 신너가 필수여서 함께 구입했습니다.



    참고로 신너는 X-20제품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일어로 여러가지 말들이 쓰여있는데 하나도 모르겠네요. 먹선넣기 작업하실 때 한 가지 주의 하실 점은 신너 냄새가 조금 센 편이어서 충분한 환기가 되는 공간에서 작업을 해주셔야 합니다.



    신너를 이용할 때에는 면봉을 이용해서 마무리 작업을 해주시면 되는데요, 면봉을 일반 면봉으로도 가능하고 프라모델용 면봉도 따로 존재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무튼 프라모델 입문자에게 있어 굉장히 편리한 도구인 페널라인 엑센트에 대한 설명을 해보았는데요.



    다음 시간에는 이를 이용한 먹선넣기 방법에 대해서 간단하게 포스팅 해드리겠습니다. 궁금하신 점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시고 포스팅에 공감하신 부분들이 있으셨다면 공감 버튼 부탁드릴게요.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블랙IT

      건담에 먹선만 넣어도 멋있어지지요
      아는 지인이 요즘에 건담에 빠져있는데 추천 해드려야겠네요 ^^

      • thumbnail
        BlogIcon 블랙IT ▼D▷I※S
        2018.12.12 01:18 신고

        먹선넣기에 가장 간단한 이용방법이라 소개해 주세요 ^^ ~ 만든 건담 하나하나 포스팅 할테니 블로그 가끔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