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IT 일상 속 Digital & Design
IT를 좋아라 하는 직장인이 직접 체험한 정보 나눔터
갤럭시S9 512GB 용량으로 나온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양대산맥이라 할 수 있는 삼성 갤럭시와 애플 아이폰의 대결이 뜨겁다. 예전 옴니아를 기억하는 국내 소비자들은 애플에게 정말 고마운 점이 하나 있다면 현재 대중화되어 있는 스마트폰의 발전이 애플 덕분이라는 것이다. 기술력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독점시장에서 소비자들을 대한 대기업 행위의 위험성을 말하는 것이다. 다만 지금 두 회사들이 정말 훌륭한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있지만 지나친 가격이 문제라는 점은 지나가도록 하겠다. 아무튼 10주년 애플폰 아이폰X가 얼마전에 국내에도 출시가 되었고 이제는 내년의 삼성 갤럭시S9 차례가 왔는데 여기에 다양한 전망들이 나오고 있는 상태이다. 이 중에 갤럭시S9 512GB 용량으로 업계 최고수준의 내장메모리와 최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스를 장착하고 최고수준의 성능을 보여줄 것이라는 점이다.

2018년도 초에 출시예정이 잡혀 있는 삼성의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9의 용량이 최대 512GB에 이르는 퀄컴의 최신 AP인 스냅드래곤845를 탑재했을 전망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S9는 이르면 내년 2월 말에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현장에서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 참고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WC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다. 아무튼 최근 삼성전자가 갤럭시S9 모바일 기기에 512GB 내장형 유니버설 플래시스토리지를 양산한다고 발표했는데 512GB eUFS는 기존 256GB 제품보다 용량 크기가 두 배 커졌지만 물리적인 크기는 같은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더 얇고 작으면서도 더 높은 수준의 성능을 내야하는 모바일 기기에 어울린다고 할 수 있겠다.

물론 갤럭시S8 노트 역시 마이크로SD를 통해 최대 512GB까지 메모리를 확장 할 수가 있다. 그러나 한 단계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당연히 속도는 조금이라도 차이가 날 수 밖에 없으며 추가 비용도 당연히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내년 출시되는 갤럭시S9 내장메모리 512GB에 장착되는 eUFS를 적용하면 5GB의 초고화질 FULL HD영상을 마이크로 SD에 비해 8배 이상 빠른 6초대의 SSD로 전송할 수가 있다. 물론 삼성전자가 이번 512GB eUFS 양산을 발표하면서 갤럭시S9나 S9노트를 정식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의 치열한 경쟁시대에 이러한 떡밥을 아무런 이유없이 던질일은 없는 것이다.

그리고 CPU는 퀄컴의 최신 AP 스냅드론 845가 갤럭시S9에 탑재될 가능성이 많다. 퀄컴은 차기 AP인 스냅드래곤 845를 최근 공개했으며 스냅드래곤 845는 올해 초 출시되었던 스냅드래곤 835에 비해 성능이 무려 18프로정도 향상되었고 전력효율은 15프로 정도 높다. 또한 생체 인식 인증과 음성인식, AI등에 특화된것으로 알려졌으며 전작인 스냅드래곤 835의 경우 삼성전자 올초 갤럭시S8에 가장 먼저 적용되었는데 스냅드래곤 845도 갤럭시S9에 장착되는 것이 순서라는 분석이다. 그리고 지난 5일 미국 마우이에서 열린 2017 퀄컴 스냅드래곤 테크서밋 에서 삼성 파운드리는 퀄컴과 계속 협력하여 전력 소비를 줄이고 공정 기술의 성능을 향상시키는 작업을 해왔다. 아무튼 내년 갤럭시S9가 최고 성능으로 발표될 가능성이 매우 높고 이를 통해 아이폰X에 쏠린 업계의 관심과 소비자들의 선택을 다시 끌어모을 수 있을지가 주목되고 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