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IT 일상 속 Digital & Design
IT를 좋아라 하는 직장인이 직접 체험한 정보 나눔터
액티브X 완전제거 2020년까지 실행한다.

국내 인터넷을 이용하는 모든 사람은 액티브X라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뿌리깊게 깔려있다. 그만큼 불편함을 넘어 좋지 않은 시스템이다. 특히나 외국사이트에서는 차장볼 수가 없는데 한국에서만 액티브X가 활개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전자금융거래법에서 이용자중대과실조항이 있기 때문이다. 요약하자면 소비자의 고의성이 전혀 없이 일어난 행위일지라도 소비자의 중대과실이라고 보고 금융업체가 사고에 대한 보상을 해주지 않겠다는 어처구니 없는 조항이다. 때문에 한국에서는 금융보안시스템이 고객에게 보안책임을 떠넘기기 때문에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인이 해커로부터 자신의 개인정보를 지키는 것이 불가능한데도 불구하고 금융업자들은 고객에게 공인인증서나 보안카드를 던저주고 그 관리 책임을 지우라는 것이다. 반면 해외에서는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인이 해커에게 공격당해 자신의 개인정보를 넘겨줄 수밖에 없고 따라서 그것에 대한 책임을 무어서는 안되는것이 외국 보안 전문가들의 갖고 있는 기본 베이스다. 따라서 선진국에서는 소비자에게 중요 접근매체인 공인증서와 보안카드를 던저주고 관리책임을 떠넘기는 한국식 보안시스템을 운영하지 않으며 대신에 서버측에서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AI를 기반으로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 솔루션을 운용하여 보안문제를 해결해 나가는데 힘쓰고 있다.

결론적으로 국내 금융업자들은 해커의 공격인지 실제 사용자인지에 대해 신원확인 주력을 두기 보다는 문제가 생겼을 때 자신들의 책임을 최소화 시켜 나머지 문제를 고객들에게 떠넘기는 식이다. 때문에 이러한 액티브X의 안좋은 사실이 알려지고 나서부터 사람들은 분개하기 시작했는데 다행히 2020년까지 액티브엑스가 완전제거가 된다고 한다. 이는 인터넷에 이용에 불편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4차산업혁명에 걸림돌이가 된다는 지적을 받고 있으며 문정부의 초기 공략이기도 했었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금일 행정안전부와 함꼐 스마트행정 구현의 일환으로 2020년까지 액티브엑스 완전제거 및 공인증절차 폐지를 목표로 상호협력을 통해 활발하게 움직일 예정이다.

국내 웹사이트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지만 악성 코드 감염과 프로그램간 충돌, 그리고 PC 재부티 현상 등의 부작용이 있어 다른 브라우저나 모바일에서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지적도 꾸준히 받아왔었다. 또한 온라인 쇼핑이 굉장히 활성화되어 있는 국내 시장에도 불구하고 최종 결제란에서 액티브엑스 오류 때문에 모든 절차가 무효화되는 불편함도 빈번히 있었다. 그리고 해외 결제를 해보는 사람들은 지금까지 사용했던 국내 결제시스템이 얼마나 큰 문제임을 더욱더 실감하게 되었다. 따라서 이같은 문제에 대해 정부가 민간 100대 웹사이트에서 78프로 수준이던 액티브엑스 제거율을 올해까지 93프로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구축하고 있느 ㄴ것이다.

이렇게 2020년까지 공공분야에서 액티브X를 완전제거 목표로 하고 민간분야세서도 점차 사라질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IT 강대국가에 속하는 국내에서 액티브엑스 퇴출은 문정부의 대표적 국정과제에 속해 있으며 개발사인 마이크로소프트조차 사용중단을 원유하는 만큼 더욱더 안정적인 인터넷 환경 조성과 다가오는 4차산업혁명을 위해 액티브엑스 제거는 물론 플러그인을 모두 제거해가는 방향으로 나가야된다는 평ㅇ이다. 이러한 액티브엑스 완전제거와 함께 4차산업혁명 선도기반을 구축하는데 2018년 국가정보화 예산으로만 무려 5조원이 넘게 투입된다고 한다. 또한 공인인증서의 의무사용 구제 개선 계획을 12월 안에 세워 공인인증절차폐지도 속도를 낸다고 하니 앞으로 조금이라도 더 쾌적한 인터넷 환경과 금융업무를 기대할 수 있겠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