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IT 일상 속 Digital & Design
IT를 좋아라 하는 직장인이 직접 체험한 정보 나눔터
초보자의 컴퓨터 코딩 이야기.

컴퓨터, IT, 모바일 등이 활성화 되면서 컴퓨터 코딩이라는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코딩이라는 것은 소프트웨어를 동작시키기 위해 프로그래밍이라는 동작을 하는 것을 말한다. 인터넷이라는 것이 모든 사물에 연결되어 일상화되는 미래에 프로그램을 만들거나 이해하는 코딩 능력이 중요시 여겨지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다. 또한 평소에 사람들이 즐겨하는 게임의 경우에도 코딩이 광범위하게 사용되어지느 ㄴ곳 중 하나다.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화려한 그래픽 모두 컴퓨터 코딩 없이는 불가능한 결과물들이다. 때문에 코딩 수업이라는 것이 내년에 중학교에서 시작되며 초등학교 5, 6학년의 경우 2019년부터 정규 교과목으로 편성된다고 한다. 여기서 중학생은 34시간 이상 의무적 코딩 교육을 받게되며 초등학생은 17시간 이상 코딩 의무교육을 받는다고 한다. 별로 좋아하는 기업은 아니지만 넥슨에서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코딩대회를 여는 것도 이러한 추세에 맞는 과정일 것이다. 아무튼 앞으로의 경우 영어가 필수과목이 된 것처럼 코딩이라는 컴퓨터의 언어를 함께 배우는 시대가 온 것이다.

여기서 코딩이라는 것은 컴퓨터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를 입력하여 프로그램을 만들고 진행하는 일종의 과정을 말한다. 그리고 더 넓은 의미에서는 프로그래밍과 동일한 개념으로 쓰이기도 하는데 교육측면에서는 소프트웨어 교육 범주에 들어간다. 예를 들자면 프로그램상에서 A지점으로부터 B지점까지 공을 이동시킬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짤 때 진입과 전진, 전프 등의 다양한 명령을 내리며 프로그램을 만들게 된다. 이때 진입과 전진, 점프 등 다양한 명령을 내리면서 프로그램을 만들게 되는데 이 때 명령어들이 자바나 자바스크립트, 파이썬, C플러스와 C플러스플러스 등으로 불리는 C언어, 프로그래밍 언어를 말한다. 이와같은 언어를 입력하여 컴퓨터가 작동하고 프로그램을 싱행하는 것을 통틀어 컴퓨터 코딩 작업이라 하는 것이다.

4차혁명이라고 불리는 다가오는 시대에 기술집약과 발전된 소프트웨어가 넘쳐나는 세상이 될 것은 두 말할 필요가 없는 사실이다. 때문에 스마트포노가 컴퓨터 등 시대를 바꾼 기기들로부터 VR이나 웨어러블, 음성인식 AI 등으로 새롭게 등장하고 반영되는 하드웨어까지 빠르게 변화하고 발전하는 기기들 모두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작동하고 소통을 하는 것은 다 코딩 덕분이다. 또한 앞으로 이러한 소프트웨어는 신체의 뇌와 심장만큼 중요하게 되는데 소프트웨어는 다수의 프로그래밍을 이용하여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때문에 코딩을 알고 코딩작업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컴퓨터에 조금 더 효율적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AI 인공지능이 급속도로 발전하게되면서 사람들의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는데 코딩을 다루는 사람이라면 이러한 AI 인공지능으로부터 일자리를 빼앗길 가능성이 더 적어지며 오히려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

앞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최근에는 코딩의 중요성이 입증되고 중등교육 의무화 등 필수교과목으로 올라오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의 필수교육과정을 받는 청소년들은 우선적으로 코딩작업이라는 것을 한 번은 교육받게 될 것이다. 여기에 맞추어 프로그래밍과 관련된 책들도 많이 출판되었으며 인터넷에서도 코딩과 관련한 정보를 많이 얻을 수가 있다. 이와 같은 코딩 공부는 논리적인 길찾기와 같은 맥락으로 비유가 되어지는데 능동적으로 사고하고 적극적으로 실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다. 모르는 것들은 스스로 찾아 나서는 것이 중요하며 코딩 공부 역시 혼자서도 얼마든지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고급 C언어와 같은 프로그래밍 언어를 학습하기 보다는 앞서 프로그래밍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멘토로 삼아 가이드를 받거나 스크래치와 블록 코딩 등 쉽고 재미있게 입문 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플랫폼을 먼저 접하고 익숙해지며 흥미를 높여나가는 방법도 좋다.

삼성과 네이버 등 여러 IT 회사에서 코딩 관련 교육 프로그램들이 제공되고 있다. 이 또한 2018년 공교육에서 코딩 소프트웨어 교육이 필수화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일이라고 볼 수 있다. 넥슨의 경우에는 NYPC에서 청소년들이 프로그래밍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를 하기도 하는데 정해진 답을 외워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다양한 사고를 통해 답을 찾아가는 CT과정을 경험하는 대회이다. 넥슨 개발자들이 게임 캐릭터나 스토리를 활용해서 독특하고 재미를 느낄 수 있게 직접 출제를 맡아 하고 있다. 아무튼 이렇게 프로그래밍이라는 것은 개인에 따라 다양한 과정으로 나올 수 있는데 이런 대회나 다른 친구들과의 해결 검증, 확인 과정이 필요하고 놀이문화로 접목시켜 비전문가나 코딩공부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방법들을 택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우리나라의 경우 소프트웨어 교육이 많지 않고 일방향적인 편인 것이 사실이다. 대학교 혹은 직장교육까지 받아야 비로소 질 높은 교육과 코딩능력을 얻게되는데 코딩이라는 학문은 교과서로 외우거나 시험을 치면서 점수를 잘 받는다고 잘 할 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 보다 능동적으로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도전해야 하며 생각한 내용을 그대로 프로그램 언어로 표현하는 반복 과정이 중요하다. 앞으로 펼쳐질 다음 시대를 위해 코딩은 정말 좋은 도구이자 꼭 필요한 도구이며 개인적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아야하는 분야가 아닐까 싶다. 물론 아주 초보자의 입장에서 앞으로 얼만큼의 시간이 걸려야 실무능력이 생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더 늦기 전에 도전해보고 내가 할 수 있는 분야를 스스로 넓혀나가겠다는 생각을 적으며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