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IT 일상 속 Digital & Design
IT를 좋아라 하는 직장인이 직접 체험한 정보 나눔터
넷플릭스 해지방법과 1달만에 해지한 이유

 ▍_드라마, 영화 컨텐츠 시장 자체를 변화시키는 넷플릭스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의 등장 전과 후는 정말 많은 것들을 변화시켰습니다. 그만큼 어떠한 시장에서 패러다임 자체를 흔드는 상품이 나올 때가 있는데 요즘 무섭게 핫한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도 그러한 상품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실제 사용자 수의 증가량 속도만 봐도 위와같은 평이 그저 개인적인 소견이 아님을 말해줄겁니다.

이러한 넷플릭스 상품은 1달 무료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드라마나 영화 컨텐츠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누구나 한 번쯤은 넷플릭스 가입을 생각해 볼 것입니다. 아무래도 공짜니깐 말이죠. 저 역시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가입을 했었는데요, 무료 1달 체험기간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넷플릭스 해지를 하였고 그 해지방법과 이유에 대해서 포스팅할까 합니다.

ㆍ넷플릭스 가입에 필요한 요건

먼저 넷플릭스 해지를 하기 전에 넷플릭스 가입에 필요한 요건에 대해 설명드릴 필요가 있는데요, 1달 무료체험이긴 하나 향 후 자동결제 시스템에 동의 및 카드등록을 해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1달이라는 무료체험 기간이 지나면 저절로 매월 본인이 선택한 상품이 본인이 등록한 카드로 결제가 이뤄집니다. 이와같은 내용은 가입을 하신 분들이라면 모두들 아실 내용일 테죠.

해지방법은 간단합니다. 간혹 정기결제 해지를 꼭꼭 숨겨두는 사이트들이 많은데, (특히 국내 사이트 들이 말이죠) 다행이 넷플릭스는 깔끔하게 해지할 수 있었습니다. 먼저 우측상단의 본인 프로필을 클릭한 후 계정을 들어가도록 하죠.

계정을 들어가면 본인이 입력한 이메일과 전화번호, 신용카드 등이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무료체험을 하기 위해 미리 등록해야 하는 내용들입니다. 저는 넷플릭스 해지를 할 것이기 때문에 좌측에 있는 멤버십 해지를 눌러줍니다.

그럼 위와같은 페이지가 나옵니다. 단순히 해지를 할 것인지, 아니면 멤버십을 바꿀 것인지 물어보네요. 그리고 해지를 하더라도 이메일로 새로운 영화나 TV 프로그램 정보 등을 받을 것인지 물어봅니다. 저는 원치 않아 그냥 '해지완료' 버튼을 눌러주었습니다.

그럼 깔끔하게 해지가 완료되는데요, 해지가 되었다는 확인을 등록한 이메일로 보냈다는 내용과 함께 아직 1달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12월 29일까지는 계속해서 영화나 TV 프로그램 들을 시청하실 수 있다고 문구가 나오네요.

 ▍_개인적인 넷플릭스 해지이유 

제가 넷플릭스를 해지한 이유로 위에 2가지를 선택했는데요, 사실 볼만한 컨텐츠는 충분히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제가 보고싶던 미드가 없더군요. 저는 가볍게 미국 시트콤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빅뱅이론이나 모던패밀리, 뉴걸과 같은 미드들 말이죠. 이러한 상품이 당연히 넷플릭스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없더군요. 모던패밀리의 경우 넷플릭스에 있긴 한데 최신 2~3개의 시즌 자체가 없더군요. 

생각해보면 미국 TV프로그램에서 한참 잘나가고 있는 프로그램들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가 되기에는 월정액으로 프로그램사들이 만족할일이 없어서 그런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실제 잘나가는 미국 드라마들의 수익이 어마어마 하니깐요. 즉 제가 넷플릭스를 해지한 이유는 볼만한 컨텐츠들은 있었으나 보고싶었던 컨텐츠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정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일이 바빠 한 번 빠지면 제 할일을 못하겠다는 생각도 했었고요.

 ▍_넷플릭스 가격정리 

PC로 넷플릭스 홈페이지로 들어가셔서 가입을 하실 때 바로 보실 수 있는 가격 화면 입니다. 멤버십 종류라고도 볼 수 있겠네요.

멤버십은 크게 베이직스탠다드, 그리고 프리미엄이 있는데요. 보통 12,000원 의 스탠다드 상품을 가장 많이 이용하시고요. 화질지원은 HD까지 됩니다. 또한 동시접속 가능 인원이 2명이어서 가족이나 연인들이 나눠 볼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세 상품 모두 첫 달 무료이용이 가능합니다. 아무튼 지금까지 넷플릭스 해지 방법과 이유, 그리고 가격까지 살펴봤는데요, 잘만 이용하면 충분히 좋은 오락거리가 될 수 있겠지만 너무 빠지면 또 좋지 않겠죠. 모든 적정 선을 지켜가며 즐기는 것이 좋으니깐 말이죠.

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